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7.62 x 54mm R
전체무게:
3.85kg
전체길이:
1226mm
총열길이:
625mm
장탄수:
10발 탄창


SVT-38와 SVT-40은 세계 2차대전이후 소련군이 참전을 하기전에 개발해서 채용을 시작했던 반자동 소총입니다. 이 녀석은 나중에 설명할 AVS-36와 비슷한 시기에 개발되었는데, 사실 이 녀석이 등장하기 전까지 소련군의 제식화기는 M1891/30 모신나강 볼트액션 소총이였습니다.

뭐 M1891/30 모신나강 소총의 경우 내구성이 좋고 사거리가 길다는 장점을 가져서 좋은 평가를 받은 총입니다만, 그당시 대부분의 볼트액션 소총들 처럼 연사력이 떨어진다는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었었습니다. 그런 문제로 소련군은 모신나강을 제식에서 퇴역시키고 반자동 소총을 새로 채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당시 여러 기술자들 중 토가례프라는 사람도 이 개발에 참여중이였습니다. 이 토가례프가 진행하던 프로젝트의 경우 1935년 어느정도 기초가 잡힌 녀석이 나오긴 했지만 이 녀석이 나오기 전인 1936년에 나온 AVS-36이라는 이름의 자동소총이 먼저 소련군에 채용됨으로서  채용이 되질 못했고, 결국 "채용이 되지 못하고 사라진 총"이 될뻔했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AVS-36의 단점이 속속 지적되기 시작했고, 2년뒤인 1938년 다시 두 총은 붙게 되서 결국 토가례프의 총이 채택이 되게 됩니다. 이게 바로 오늘날의 SVT-40의 기본토대가 된 SVT-38입니다.


이 SVT-38의 경우 비슷한 시기에 나온 AVS-36와 많은 비교가 되는 녀석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단 이 녀석은 AVS-36와 마찬가지로 쇼트 스트로크 방식을 채용하긴 했지만 "반자동"만 사용했다는 점에서 AVS-36와 많은 차이를 보였습니다. 비록 자동사격이 불가능하긴 해도 실전에서 별 탈 없이 쓸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내구성을 높이는데 성공했고, 또 총의 컨트롤도 그리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도록 디자인/개발을 했었다고 합니다(다만 많은 리뷰들이 "내구성이 좋지 않아서 고장이 자주 났다"라고 언급을 하는 이유는 그당시 소련군의 대부분 병사가 "재대로 된 총기조립/분해 훈련"을 받지 않은 상태였고, 그에따라서 총기청소를 잘 안했기 때문에 실전에서 고장이 난다는 것이였지, 이 총 자체가 "고장이 잘난다"는 것은 아니였다고 합니다)


추신) 많은분들이 SVT-38이나 SVT-40은 명중률이 안좋았다고 하셨는데, 많은 수의 SVT 시리즈들도 스코프를 장착해서 저격버전으로 쓰였다고 합니다.


이 총은 AVS-36와 마찬가지로 핀란드와의 "겨울전쟁"에서 쓰이기 시작했고, 그에따라 AVS-36가 겪었던 문제점들을 똑같이 겪었었다고 합니다. 일단 SVT-38 자체의 길이가 너무 길어서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였고, AVS의 경우처럼 윤활유를 닦지 않은 상태에서 윤활유가 얼어버리는 경우가 있었고, 총기 문제점으로 탄창이 자기 혼자 떨어지는등 여러가지 문제가 또다시 생기기 시작했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서 SVT-38도 AVS-36처럼 채용된지 얼마 안된 시기(1940년 5월)에 생산이 중단되었고, 그에따라 토가례프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보완한 SVT-40을 내놓게 됩니다(참고로 SVT-38은 약 15만정이 생산)


이 SVT-40의 경우 "SVT-38을 단순화"하는데 많은 초점을 맞춰서 개발을 했었다고 합니다. 그 덕분에 이 총은 무게도 가벼워지고 대량생산에도 적합한 구조를 가지게 되었고, 그 덕분에 단 1년만에 무려 7만정이나 생산된 기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그당시 모신나강을 생산하던 회사들도 SVT-40을 생산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SVT-40은 그리 많은 수가 보급되지 않았고, 거의 90%이상의 소총이 모신나강이였다고 말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이 SVT-40은 엄청난 생산량을 기록하긴 했었습니다. 그 예로 "1941년당시 독일의 침공"당시 소련군 3명중에 1명은 SVT-40을 소지할 정도로 엄청난 수를 소련군은 이미 보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다만 1941년 이후 시작된 소련-독일 전쟁당시 소련군은 엄청난 양의 SVT-40와 모신나강을 잃어버렸고, 그에따라 약간 복잡한 SVT-40보다 엄청나게 단순한 M1891/30 모신나강의 생산이 다시 시작되었고, 그에따라 SVT-40의 대량 생산라인은 멈추게 되었습니다.

하필이면 그때 새로 훈련을 받은 병사들은 총기지식이 거의 전무한 상황이라서 M1891/30 모신나강 훈련을 받는것 만으로 훈련을 끝냈고, 마침 그때 개발된 PPSH-41은 SVT-40의 생산량을 능가하는 생산능력을 보여줌으로서 SVT-40대신에 대량생산을 시작하게 됨으로서 SVT-40는 거의 "생산이 중단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의 적은 생산량"을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SVT-40은 생산을 멈추지 않고 계속 생산을 지속한 덕분에 1941년까지 26만 4천정이라는 생산량을 기록하게 되면서 "대박은 아니여도 망하지는 않은 총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SVT-40은 1945년 1월 정식 생산이 중단될때까지 총 백 6십만정(1,600,000정)이 생산되었고, 그 중 약 5만 5천정이 저격용으로 2차대전 당시 쓰였다고 합니다. 또 2차대전 당시 많은수의 SVT-38/40을 노획한 추축군도 이 총을 썼었다고 합니다


이 총은 1955년 소련군에서 정식으로 퇴역을 했으며, 남은 SVT들은 핀란드나 쿠바, 베트남에 지급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총은 또 SKS45, AG-42나 G43, FN-49(FN-FAL의 조상격인 총)같은 반자동 소총을 개발하는데 많은 참고가 되었었다고 합니다.

이 총은 바리에이션이 아예 없는듯 하지만 딱 2가지의 바리에이션이 존재합니다. 바로 AVT-40라는 녀석과 SKT-40라는 녀석인데요(사실 잘 알려지지 않은 2차대전 화기들중 하나) 일단 AVT-40은 모양이나 구조는 SVT-40을 많이 참고했었지만 AVS-36처럼 자동과 반자동 사격을 동시에 할 수 있게 개발을 한 녀석이라고 합니다. 원래 이 총은 기관총처럼 쓸려는 용도로 개발이 되었지만 자동 사격시 컨트롤이 어렵고, 총이 부러지는 현상등등 여러가지 문제점이 지적되어서 생산이 별로 되지 않은 녀석이라고 합니다

가장 마지막 바리에이션은 SKT-40인데, 이 녀석은 그냥 SVT-40의 카빈 버전으로서, 그리 많은 양이 생산되지 못한 녀석이라고 합니다(거의 찾아볼 수 없을정도로 적은 양)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27 16:14

    엔하위키에서 이총이 "거지같은 명중률"을 가지고 있어서 독일 저격수들이 게베어 43을 이용했다는데...
    진짜그런가요?

    • 2009.06.28 01:55 신고

      SVT-38/40나 G-43이나 거기서 거기의 명중률을 가졌습니다. 사실상 기존의 볼트액션 소총보다야 발사속도는 빨라졌습니다만, 볼트가 수시로 움직이고 챔버가 따로 급탄을 하느라 움직이다 보니 정확도는 사실상 많이 떨어지게 되었지요. G43이나 SVT-38/40나 거기서 거기의 명중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ㅇㅅㅇ

  2. 2009.09.14 04:25 신고

    m1 카빈 이 2차 세계대전 기간중 가장 많이 생산된녀석이고 이녀석이 그 다음이라는데 정말인가요?

  3. 2011.10.14 19:57

    소련군이 사용했던 많은 2차대전 물건이 6.25전에 쓰였다니... 이녀석도 땅 파보면 나올기세...

    p.s. 기록에 따르면, 6.25에 중공군이 AK47을 지극히 일부가 썼고, 그걸 호주군인가가 노획했다고 하는군요.

    • 2011.10.22 01:54 신고

      정확히 어느 자료로 AK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일단적인 정설에 따르면 한국전쟁 당시 AK는 쓰인일이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4. 이터널1건파이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2.02.12 14:09

    꼭 세계대전때 쓰던 SVD라고 생각이 드는건 저 뿐인가요?



사용탄약:
7.62 x 54mm R(림식)
전체무게: 최대 4.1kg
전체길이: 1232mm(기본형) / 1013mm(카빈)
총열길이: 730mm(기본형) / 514mm(카빈)
장탄수: 5발 클립



이 총에 관한 개발동기는 188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가게 됩니다. 당시 발발했었던 러시아-터키 전쟁에서 러시아군은 베르단이라는 단발소총을 사용했고, 터키군의 경우 윈체스터 레버소총을 사용했습니다. 그에따라서 비록 러시아가 승리를 하긴 했지만 엄청난 사상자 낳는 참사를 겪었고, "이 총으로는 전쟁을 할 수가 없다"라는 생각의 커맨더(장군)들이 "클립을 사용하는 소총"을 찾기 시작했고, 그에따라 새로운 소총의 개발을 지시하게 됩니다.

당시 이 총을 개발한 사람은 세르게이 이바노비치 모신(Sergei Ivanovich Mosin)이라는 러시아군 장교였는데, 당시 같이 일하던 리온 나강(Leon Nagant)라는 사람과 같이 기존의 탄들보다 작은 .30(7.62mm)탄을 사용하는 총을 디자인하게 되었고, 1891년 그 첫 프로토타입이 나와서 시험을 받았다고 합니다. 당시 전체투표수가 14이였는데 10의 찬성투표를 얻어서 최종적으로 낙찰을 받았고, 나중에 장교들의 요청으로 디자인 개량을 거쳐서 Model 1891이라는 이름으로 정식 채용을 받게됩니다. 이게 바로 M1891 모신나강 소총입니다.


첫 개발이 시작된 1882년부터 이 총은 소련이 그당시 이 총을 대량생산할 공장이 없었기 때문에 대부분을 외국공장에서 주문을 했으며, 러-일전쟁이 발발한 1904년까지 무려 380만정의 모신나강 소총이 생산/수입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 이후에 러시아는 약 400만정 정도의 모신나강을 외국에서 주문을 했고, 러시아 공산혁명이 발발하기 전까지 계속 생산/수입을 계속했다고 합니다(차마 수입되지 못한 대부분의 총기들은 미국이나 영국에서 군사훈련때 쓰였다고 합니다)

이 총은 러일전쟁때부터 시작해서 공산혁명, 내전, 1차대전, 2차대전동안 대량생산을 시작했었다고 합니다. 특히 독일이 불가침조약을 파기하고 소련을 침공한 1941년부터 종전시기인 1945년까지 이 총은 2차대전때만 약 174만정이나 생산될만큼 소련군에서 엄청나게 쓰인 총이라고 합니다(현재까지 생산된 모신나강의 숫자는 어림잡아서 3천 7백만정이나 된다고 합니다) 또 이 총은 1965년에 정식생산을 중단하긴 했지만 그 이전에 일어났던 한국전쟁, 그 이후에 일어난 베트남전에서도 다수 사용되었으며, 심지어 일부는 아프가니스탄전의 게릴라들이나 러시아를 상대로 했던 체첸 반군들이 쓴 경력도 존재한다고 합니다.


이 총의 장점을 보자면 대표적으로 "정확성"과 "가격", 그리고 "내구성과 구조"를 들 수가 있습니다. 일단 대량생산을 위주로 개발된 소총이다 보니 가격면에서는 엄청나게 쌌고(심지어 현대에 와서도 20만원을 내면 살 수 있는 소총중 하나), 엄청나게 좋은 내구성과 신뢰도는 이 총이 얼마나 잘 만들었는지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또 싸게 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총이 가진 정확도는 그 어느 볼트액션 소총들 부럽지 않게 높으며 그래서 나중에 AK가 보급된 이후에도 저격소총으로 다수 사용이 되었다고 할 만큼 뛰어난 정확도를 자랑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엄청나게 단순한 구조덕분에 많이 배우지 못한 병사들도 쉽게 총에 적응을 할 수 있고, 그만큼 훈련시간도 짧아지고 숙련도?높아지게 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특히 단순한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안전장치도 장착이 되어있다고 합니다)

단점으로서는 일단 총의 무게가 4kg나 되고, 전장의 길이가 1.2m를 넘을만큼 총기의 휴대성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고(특히 대검을 착검한 상태에서는 일반 건장한 청년보다 긴 총의 길이가 문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또 농담이 퍼질만큼 강한 반동은 이 총을 그당시 최고의 볼트액션 소총이라는 명예를 안겨줄 수 없게한 주요 문제점들이라고 합니다. 물론 카빈버전이 출시됨으로 인해 휴대성에 관한 문제는 어느정도 해결이 되었지만 기존 M1891에서는 끝까지 해결이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아래는 소련에서 생산을 했던 바리에이션에 관한 설명입니다.

소련

Model 1891 Infantry Rifle ― 1891년부터 1931년까지 쓰인 주력소총입니다. 이 기간동안 노리쇠, 가늠좌, 총열이 많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나중에 나온 바리에이션들의 토대가 된 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Dragoon Rifle ― 이 총은 드래군(스타의 드래군이 아니라 기마병)을 위해서 개발되었으며, 사용하기 편하도록 총의 길이를 64mm정도 줄이고, 무게도 .4kg정도 낮췄다고 합니다. 이 총은 나중에 개발된 M1891/30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합니다.

Cossack Rifle ― 이 총은 코사크(전문 기마병)를 위해서 개발되었으며, 기마병들이 쓰던 드래군 소총과 거의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다만 착검이 불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Model 1907 Carbine ― 카빈이라는 말 그대로 기본의 M1981 소총의 길이를 289mm 줄이고 무게도 .95kg정도 줄인 버전입니다. 이 총은 기술자, 포병같은 보직의 사람들에게 굉장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 총도 크로색과 마찬가지로 착검이 불가능하며, 1917년까지 생산이 된 모델이라고 합니다.

Model 1891/30 – 모신나강중에서 가장 유명하고 가장 많이 생산된 모델로서 1930년부터 1945년까지 소련군이 주력으로 생산/사용을 한 모델이라고 합니다. 또 많은 양의 M1891/30이 저격용으로 개조가 되었고, 볼트손잡이가 길어졌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Model 1938 Carbine ― M1891/30을 기반으로 한 카빈버전이며, 1938년부터 1945년까지 생산이 되었다고 합니다. 비록 이 기간동안 생산이 되었다고 하지만 굉장히 소수만 생산이 된 버전이라고 합니다. 카빈이라는 말 그대로 총의 길이/무게가 대폭 축소되었고, 역시 착검이 불가능한 버전이라고 합니다.

Model 1944 Carbine ― 이 총은 1943년에 처음 소개가 되어서 1948년까지 생산을 한 모델로사, M1938과 별 차이는 없지만 착검이 가능하도록 개조를 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 총은 소련군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꽤 쓰인 모델이라고 합니다.

Model 1891/59 Carbine ― 기존의 M1891/30의 총열을 짧게 잘라낸 버전으로, 카빈용으로 쓰인 녀석입니다. 별다른 특징은 없다고 합니다.


아래 표는 소련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생산을 한 버전을 표기한 글입니다.

핀란드

M24 - 설명없음

M27 - 설명없음

M27Rv ― M27의 카빈 버전으로서 약 2217정이 생산되었고, 약 304정 정도가 현재 보관되어 있다고 합니다. 모신나강 바리에이션중에서는 가장 소수만 생산된 녀석입니다.

M28 ― 경비대를 위해서 개발된 버전으로서, 2차대전당시 500명이상의 사살전과를 올린 전설의 시모 하이아가 썼던 소총이라고 합니다.

M28-30 ― M28의 업그레이드 버전

M91/35 ― M27과 M28, 그리고 M28-30을 대체하기 위해서 개발된 버전으로서 정확도를 높이고 소염기를 장착한 버전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정식 채용은 되지 않았으며, 나중에 개발된 M39에 많은 영향을 끼친 버전이라고 합니다.

M39 ― 군대와 경비대 두곳에서 동시에 채용을 목표로 개발된 버전으로사, 권총손잡이가 달린것이 주요 특징이라고 합니다. 겨울전쟁이 끝나기 전까지 약 10정만 생산이 되었으며, 그 이후 제 2차 핀란드-소련전쟁이 끝나기 전까지 약 9만 7천정정도가 생산/사용되었다고 합니다. 그 이후에도 생산이 지속되어서 총 생산량은 약 102,000정 정도라고 합니다.

M56, M28/57 ― 설명없음

M85 ― 모신나강을 이용해서 개발한 현대 저격총 버전입니다


체코 슬로바키아

VZ91/38 Carbine ― M91/M59와 굉장히 동일한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M38 스타일의 카빈이라고 합니다. 다른 총들과 마찬가지로 흔하지 않은 모신나강 시리즈중 하나라고 합니다.

VZ54 Sniper Rifle ― M1891/30을 기본으로 제작한 저격총으로서, 현대적인 모습을 한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중국 / 헝가리

Type 53(중국) ― 소련군의 M1944 라이센스 생산버전으로서, 기존의 M1944와 다른 목재를 사용하는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M/52(헝가리) ― 소련군의 M1891/30을 데드카피한 버전으로서, 검푸른 철을 사용했으며, 질이 좋고 02라는 도장이 찍혀있다고 합니다(02가 헝가리제인것을 의미).



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0 11:52

    m1891 바로 글 읽지도 않았는데
    내용을 이미 알고 있었다능... 나 아무래도 m계열 빠돌이인듯

  2. 2009.05.18 14:24

    1800년대에 만들어진 총이 아직까지 쓰이고 있다니 (물론 공식적인건 아니지만) 대단하군요. 미국에서 훈련용으로 쓰인다는건 M1에 들어가는 그 7.62를 쓴다고 하는데 그건 어떻게 된건가요? 남아도는 모신나강을 개조해서 쓴건가요..?

    • 2009.05.19 07:13 신고

      남아도는 모신나강을 개조한게 아니라, 러시아에서 요청했던게 사실상 소련으로 체제가 전환되면서 같이 보내질 탄환도 소비할겸 그냥 그대로 사용되었다고 하더군요 ㅇㅅㅇ

    • 2011.06.17 21:37

      볼트액션 자체가 구조 간단에 1~2차대전 당시 총들이 워낙 견고해서 100년 넘은 녀석들도 관리만 잘되면 몇백미터 저격하는데도 별 문제 없음. 아직도 일부 분쟁지역에서는 리엔필드부터 Kar98k, 마링카 M38같은 듣보잡들도 현역으로 쓰이고 있음.

  3. 2009.10.05 14:24

    M1보다 장탄수, 연사속도, 파괴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정확성과 가격만큼은 뒤지지 않는군요.

    그나저나 소련군 저격수들은 간혹가다 귀신 들러붙은 것 같이 용하게 잘 맞는 모신나강에 스코프를 달아 사용했다고 하던데 그러면 도대체 그건 도대체 얼마나 정확하다는 거....?

  4. 2010.02.28 21:01

    3차대전이 끝나도 남아있을 진리의 무기..... ㅋㅋㅋㅋㅋ

  5. 2011.02.14 22:41

    정말 좋은정보입니다 ㅎㅎ 가져가요~

  6. 2011.04.09 20:52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7. 2011.04.27 14:44

    누가 구해다주시오! 돈은 얼마든 드릴테니!

  8. 2011.06.04 15:46 신고

    ㅋㅋㅋ 어제 이놈 사가지고왔다능....

  9. 우크라이나에서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1.06.17 21:33

    땅을 파면 나오는 초강력 장작

  10. 3차대전에서도 쓰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1.06.17 21:34

    일 바퀴벌레총의 전설... 그런데 은근히 러시아가 이 모신나강의 위치를 대신하는 총을 만드는데 애를 많이 먹고 있는것 같지 말입니다.

  11. 2011.10.14 19:50

    이녀석 카빈형은 많이 생산이 되어서 일반병에게 까지 지급이 되었습니까? 그리고 차우에 나온건 좀 심하게 짦은듯 보였는데요, 6.25에 카빈형이 북한군에게 지급되었습니까?

  12. 2012.01.25 13:42

    오타있네요... 1982년이 아니라 1882년이아닌지?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