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살상화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14 FN 헤르스탈(FN Herstal) FN-303 비 치사성 발사기(Less Lethal Launcher) : Belgium (10)


사용탄약:
17.27 mm 비 치사성 특수탄약
전체무게: 2.3 kg
전체길이: 740 mm
총열길이: 250 mm
장탄수: 15발 드럼탄창

 

비살상 무기라는 개념은 실제 전쟁에서 상대방을 죽이도록 개발된 물건이 아니라 상대방에게 최대한의 고통을 줘서 무력화 시킴과 동시에 더이상 위협적이지 않은 존재로 만들지만 실제로 죽이지는 않는 물건을 말할때 언급되는 단어로서 사실상 세계 어느나라에서나 통하는 개념입니다. 이 비살상 무기의 경우 각 나라마다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고 사용하는 화기 혹은 발사기도 천차만별이라고 할 수 있지요.

비살상 무기의 경우 인기가 많은 만큼 종류나 사용방법도 천차만별인데, 오늘날 가장 많이 쓰이는 비살상 화기의 방식은 고무탄이나 페인트탄같은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녀석들의 경우 사실상 실제 화기에서 나가는 총알과 같이 심각한 데미지, 혹은 운동에너지를 가지고 있습니다만 사람을 죽일정도는 아니고 맞는 상대가 쓰려져서 고통스러워할 정도의 성능으로 상대방을 한방에 확실히 제압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지요.


페인트탄이나 고무탄의 경우 확실한 성능 덕분에 오늘날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비살상 화기에 쓰이는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이런 녀석들의 경우 잘못 맞거나 평균보다 약한 사람이 맞으면 몸에 큰 부상을 입힐 수 있고, 몇몇은 죽음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무턱대고 많이 쓸 수 없는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러한 이유 때문에 전기를 이용한 전기충격 방식이 등장하긴 했습니다만, 전기충격으로 죽는 사람도 발생하기 때문에 위에 언급된 녀석들중 그 어느 녀석도 100% 안전하게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다고는 할 수 없다고 할 수 있지요. 이러한 상황에서 FN 헤르스탈(Fabrique Nationale de Herstal)사에서 개발한 신종 비 치사성 발사기가 있는데, 이 녀석이 FN-303이라는 녀석입니다.


이 FN303의 경우 일단 기본적으로는 페인트탄을 사용하는 비 치사성 발사기이기 때문에 기존의 비살상 화기랑 별반 다를바 없어보이는게 사실입니다만, 사실상 FN-303의 경우 기존의 화기들보다는 조금 더 안전하고 효율성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FN-303이 사용하는 비 치사성 특수탄약의 경우 기존의 고무탄과 다르게 물체에 닿았을 시에 터져서 분해되는 것을 쓰기 때문에 상대방이 주요부위나 치명적인 부위를 맞어서 부상을 입거나 사망할 확률이 훨씬 더 위험이 적어졌다고 할 수 있지요.

물론 곧바로 터짐으로서 운동에너지 전달과 상대방 무력화가 가능할지 의문이 들 수도 있습니다만, 이 특수 탄약의 경우 물체에 부딛힐때 그 탄약의 속도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직접적으로 전달하기 때문에 고무탄이나 페인트탄과 같이 상대방 저지에 대한 효과는 확실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녀석의 경우 특수탄 안에 최루약을 넣어서 상대방에 대한 최루효과를 낼 수도 있고 어디에 맞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색을 넣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그리고 페인트의 경우 잘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데모나 폭동의 주동자가 맞았을때 나중에 이런 사람들을 찾는데 쓸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장점들이 있긴 합니다만, FN-303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언더바렐 비 치사성 발사기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인데, FN-303의 경우 자사 최신 불펍식 돌격소총인 F2000의 총열 밑에 장착되어 유탄발사기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처음부터 디자인이 되었기 때문에 구지 실제 개인화기와 비 치사성 화기를 따로 들고다닐 필요 없이 손쉽게 휴대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F2000을 소지하지 않는 분야의 병사들을 위해서 이 녀석의 경우 스탠드 얼론 모드(Stand-Alone Mod, 개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화기를 지칭)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FN-303의 경우 현재 미국 센프란시스코 경찰(SFPD), 국경수비대(U.S Custom and Border Protection)을 포함해서 많은 정부기관에서 현재 쓰이는 중이며, 일부는 미 해병대에서도 쓰이고 있다고 합니다.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14 10:48 신고

    역시 페인트건이라서 탄창이 확실히 작네요. 아이고 귀여운 놈 ㅋㅋ

  2. 2009.06.14 11:54 신고

    비치사성이라고 하지만.. 맞기는 싫군요..

  3. 2009.06.14 12:16 신고

    어머 너 못생겼다.(......)
    방금 무서운 생각이 들었어요.
    마약 먹고 발광 하는 놈 저걸로 제압하려 한다면....-ㅛ-;;
    진압팀 지못미.(.....)

  4. 2009.06.15 10:40 신고

    언젠가 밴쿠버 국제공항에서 경찰이 영어를 전혀 못하는 폴란드인을 테러리스트라 착각하고 테이저건을 5번인가 쏴서 죽인적이 있지요

  5. 2009.06.19 11:54 신고

    저거 가지고 서바이벌 한번 뛰어보고 싶은 1人
    왠지 너무 재미 있을거 같아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