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카노라는 이름은 이탈리아에서 생산된 군용 소총이나 단축형 소총을 이르는 단어입니다. 1891년에 처음으로 도입된 해당 화기는 6.5 x 52 mm 만리커-칼카노 탄약을 사용하도록 설계되었는데, 튜린(Turin) 조병창의 최고 기술자인 살바토르 칼카노에 의해 1890년 개발이 완료되어 Model 91이라는 제식명을 부여받게 됩니다. M91 소총은 이탈리아군에서 쓰이고 있던 M1870 Vetterli 소총과 10.35 x 47 mm 림드 탄약을 성공적으로 대체하였고, 1892년부터 1945년까지 이탈리아군의 제식 소총으로 생산 및 배치가 되었습니다.

M91 기본형과 단축형 소총형은 1차 세계대전 당시 이탈리아군에 의해 쓰였고, 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이탈리아군은 물론이고 제한적인 숫자지만 독일군에 의해서도 사용되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겨울전쟁 당시 핀란드도 이를 사용한 기록이 있으며, 비 정규군의 목적으로 시리아, 리비아, 튜니지아, 알제리아같은 곳에서도 2차대전 이후 일어난 국지적 분쟁당시 사용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역사]
1938년 이전까지 M91 칼카노 소총들은 6.5 x 52 mm 림레스 구조를 가진 Modello 1895 탄약을 사용하였습니다. 이 탄약의 경우 160 그레인의 끝이 둥그런 탄자를 초당 약 760 m 정도의 속도로 추진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 수치는 이탈리아군에서 사용하는 화약이 여러가지를 혼합해서 만들어지는지라 제대로 된 수치라고 보기 어렵다는것이 정설입니다. 이탈리아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에서 사용된 탄약에서는 이러한 화약의 혼용방식이 탄약의 성능에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판단해서 다양한 화약을 섞어서 사용하지 않았는데, 이탈리아군은 종전 이전까지 이에 대한 변경을 하지 않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924년부터 일어난 몇차례 국지전과 제 2차 이탈리아-에티오페아 전쟁을 통해 M91 칼카노 소총의 근거리/중거리 전투에서의 성능이 군용으로 적합하지 않다 판단한 이탈리아군은 단축형 버전인 Modello 1938을 도입하면서 7.35 x 51 mm이라는 이름의 신종 탄약을 채용하게 됩니다. 7.35 mm 탄약은 구경이 커진것과 더불어 기존의 6.5 mm급 탄두가 둥그런 모양새를 가진것과 다르게 뾰족한 모양으로 변형되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해당 탄두의 경우 알루미늄 소재가 탄두의 끝에 삽입된 점 때문에 인체와 접촉을 할 시 텀블링 현상(탄두가 직선으로 비행하지 못하고 세로로 회전하는 상황)이 쉽게 일어났다고 합니다.

.303 브리티시 Mk.VII의 구조를 강하게 참고하여 만든 7.35 mm 탄약은 개발이 완료되어 제식명을 부여받았지만 이탈리아 정부의 비효율적인 생산구조로 인해 7.35 mm급 탄약에 대한 대량생산을 하지 못하였고, 1940년 7.35 mm급 탄약에 대한 수급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이탈리아군의 제식 탄약은 6.5 mm급으로 회귀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지중해 전선에 주둔하던 이탈리아군은 물론 독소전쟁 당시 M38을 사용하던 이탈리아군도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1943년 9월 이탈리아가 연합군에 항복함으로서 같은 추축국 소속이였던 독일군은 상당한 수의 칼카노 소총을 이탈리아군에게서 빼앗게 되었습니다. 이 소총들의 경우 1944년부터 1945년까지 국민돌격대(Volkssturm)에 의해 사용되었다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 얼마만큼이 사용되었고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쓰였는지는 알려져있지 않습니다.

2차대전 이후 이탈리아군은 기존의 칼카노 소총대신 영국의 리엔필드와 미국의 M1 개런드 소총을 사용하기에 이르렀는데, 이탈리아군에서 더 이상 쓸 일이 없었던 칼카노 소총의 상당한 수와 핀란드군에서 쓰였던 M38 소총은 1950년대 초반부터 미국이나 캐나다같은 곳에서 민수용 화기로 판매가 되었다고 합니다.


[타국에서의 사용기록]
2차대전 시작 이전 해당 화기에 대한 관심이 있던 핀란드에 의해 약 94,500정 정도의 Model 1938(7.35 mm 탄약을 사용하는 그것) 소총이 수출된 기록이 존재합니다. "Temi" 카빈이라고 별명이 붙은 해당 소총들은 겨울전쟁 당시 통신병같은 2선 병사를 위해 보급되었는데, 몇몇 케이스의 경우 최 전선에서 전투병들이 사용한 적도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투기록에 따르면 핀란드군 병사들은 Modello 1938 소총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7.35 mm 탄약이 제식으로 선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탄약을 수월하게 보급할 수 없다는 점, 가늠자가 300 m 이내 거리에서의 교전만을 위해 개발된 지라 영점조절이 불가능하다는 점이 주요 문제로 언급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탄약마저도 특정 물체에 부딛혔을 경우 쉽게 쪼개지는 성격 때문에 많은 불평/불만을 야기하였는데, 이는 핀란드군 병사들이 가능하다면 소련군이 사용하고 있던 모신나강 소총을 노획하여 사용하는것을 선호하게 만드는 이유를 제공하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핀란드군 병사들의 고충을 이해한 핀란드 정부는 소련과 핀란드 사이에서 벌어진 계속전쟁 당시 남은 M38 칼카노 소총들을 전량 핀란드 해군이나 대공사격을 위한 장비를 사용하는 병사들, 그리고 2선 병사들에게만 지급하도록 하게 됩니다.

일본군도 칼카노 소총을 사용한 기록이 있습니다. 2차대전이 시작되기 이전 중국을 침공할 당시 일본 육군은 아리사카 소총으로 전군을 무장하고 있었는데, 이러한 아리사카 생산량이 일본 육군과 해군의 수요를 동시에 충족할 수 없다는 견해가 나옴에 따라 일본 해군은 아리사카 소총 대신에 1937년 이탈리아에 칼카노 소총에 대한 생산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1식(Type 1) 칼카노 소총은 이러한 요청으로 개발된 바리에이션으로 38식 아리사카 소총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지만 칼카노 소총에서 쓰이는 노리쇠 구조를 사용한다는 것이 주요 특징이고, 노리쇠를 제외하면 거의 모든 구조가 일본군이 그 당시 사용하던 소화기의 구조를 그대로 답슴함에 따라 일본 해군은 약 6만정 가량의 1식 칼카노 소총을 이탈리아 조병창에서 구매하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2011년 리비아 내전 당시 많은 수의 리비아 시민군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던 화기를 가지고 저항을 하기 시작하였는데, 이러한 화기들중 대다수가 2차대전 당시 사용이 중지되어 민수시장에 풀리기 시작한 칼카노 소총들이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리비아 시민군들의 경우 수렵용으로 오랫동안 사용되어온 이러한 구시대적 소총들이 현대에서 쓰이고 있는 돌격소총보다 더 쓰기 쉬워 이쪽을 선호했다고 합니다.


[제원]
운용기록: 1891 ~ 1981(이탈리아), 1981 ~ 현재(타 국가)
개발: 1890
생산시기: 1891~1945
생산량: 모든 개량형 포함 총 2,063,750정
무게: 3.4 kg
전체길이: 1,015 mm
총열길이: 540 mm
사용탄약: 6.5 x 52 mm 만리허-칼카노, 7.35 x 51 mm 칼카노, 7.92 x 57 mm 마우저, 6.5 x 50 mm 아리사카
작동방식: 볼트액션
총구속도: 755 m/s
유효사거리: 약 600 m
급탄방식: 6발 내부 탄창(클립을 통해 장전)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