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7.62 x 54 mm R
작동방식: 가스 작동식, 자동 리볼버 방식
급탄방식: 벨트
발사속도: 분당 3600발



특정 상황에서 쓰이는 개인화기는 일반적으로 보병들이 들고다니는 개인화기보다 더 많은 능력이나 요구조건이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특수 상황에서 쓰이도록 개발되었고 사용하는 빈도가 그 상황에 맞춰져 있다 보니 일반적으로 이렇게 특수 상황을 위해 만들어진 개인화기는 오늘날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보병용 제식 개인화기와는 전혀 다른 모양새나 작동방식, 혹은 전혀 다른 스펙을 보유하는 경우가 심심찮게 나온다고 할 수 있는데, 이러한 특정 화기들의 구조적 특이성은 이러한 화기들이 그 상황에 맞춰서는 꽤 좋은 성능이나 결과를 보여줄 지는 몰라도,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인 범용성에서는 꽤 떨어지는 단점을 보유한다고 할 수 있지요(다만 아무래도 한곳에서만 집중적으로 쓰이고, 아주 레어한 경우가 아니면 다른 용도로 쓰질 않기 때문에 이러한 화기들은 생각보다 낮은 불평/불만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군용 대형장비에서 쓰이도록 고안된 기관총들의 경우 이러한 "특수 목적을 위한 특수 화기"의 가장 대표적인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녀석들의 경우 일반적으로 기관총이라는 점에서는 다른 보병용 기관총과 별반 차이가 없긴 합니다만, 이쪽은 보병이 들고 다니고 쏘는 기관총과 다르게 개발시에 고려해야 하는 디자인도 다르고, 장착될 장비의 특성상 어떤 스펙을 높여야 하는지도 다르며, 결정적으로 몇몇 경우에는 인간이 쏘는것이 아니라 기계를 통해서 작동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대형장비에 장착하기 위해 나온 기관총들과는 사뭇 다른 특징이나 모양새를 보인다고 할 수 있지요. 


항공장비의 경우 방어용이나 기총사격용으로 개발하는 기관총은 심혈을 기울여서 만들어야 하는 녀석중 하나입니다. 전투기 같은 경우 방어를 위해 만들어진 장갑이 날아 다니는 장비의 특성상 지상에 있는 차량들보다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낮은 고도에서 오랜 시간 머무를 수 있지 못하고, 이러한 이유로 인하여 지상에 있는 적을 공격할때는 빠른 기동을 하면서 목표물을 정확히 맞출 수 있도록 빠른 발사속도를 자랑하는 기관총을 사용해야 한다고 할 수 있는데,  방어용으로 후방에 달리는 기관총도 적 항공장비를 공격할때 단시간에 최대한 화력을 퍼부어 효과적으로 제압해야 하기 때문에 기총소사용 기관총과 마찬가지로 발사속도가 총에서 꽤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할 수 있지요. 그리고 이러한 점들은 항공기용 기관총이 다른 보병용 기관총들 보다 빠른 발사속도를 원하게 되는 이유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총의 발사속도를 끌어 올리는것은 총의 내부구조나 작동방식에서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딱히 어느쪽이 발사속도를 최고로 낼 수 있는지는 정확히 판단하기 힘듭니다만, 총열과 약실이 1개씩 있는 일반적인 기관총의 구조로서는 어느정도 한계점을 지나면 총이 견딜 수 없기 때문에 발사속도가 제한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사실상 약실에서 탄을 급탄하고, 그것이 발사되면서 총열을 지나가는 시간동안 탄피의 배출과 더불어 새로운 탄약의 급탄이라는 일반적인 기관총과, 1개씩 총열과 약실을 사용하는 디자인상 아무리 빠르게 총알이 발사되게 만들려고 해도 분당 1500발 이상을 유지하기는 굉장히 힘들며, 만약 이 이상으로 발사속도를 올리게 되면 총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총이 고장나거나 부서지는등 아무리 주어진 환경이나 기술이 좋다고 해도 총에는 발사속도와 관련된 한계가 정해져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빠른 시간동안 총알을 발사해서 적기를 맞추거나 지상을 공격해야 하는 전투기의 입장으로서는 이보다 더 빠른 발사속도를 가진 화기를 찾게 되었고, 그로 인하여 등장한 화기범주가 바로 "게틀링"과 "리볼버 기관총"이라는 장르입니다.


게틀링의 경우 잘 알려져 있는 다총신 화기의 장르로서, 약실은 하나만 존재하지만 총열이 여러개로 돌아가면서 탄약을 발사하기 때문에 일반 기관총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높은 화력을 자랑한다는 장점을 가졌습니다만, 여러모로 쓰기가 불편하다고 할 수 있는데, 이 녀석의 경우 일반적인 보병용 기관총으로서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만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는 장르이고(게틀링을 현대화 하는데 꽤 오랜시간이 걸린것은 이를 충분히 증명한다고 할 수 있지요) 부피도 기존의 기관총과 비교했을때 상당히 커지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빠른 속도와 기동성을 유지해야하는 프로펠러 전투기에서는 쓰기가 굉장히 곤란하다는 평을 받았다고 할 수 있는데, 이러한 게틀링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등장한 구조가 바로 리볼버 기관총이라는 장르라고 할 수 있지요.

리볼버 기관총은 게틀링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만, 이쪽은 총열이 여러개고 나뉘는 대신에 약실만 여러개로 나뉘고, 약실이 차례차례 돌아가면서 탄을 발사하고 회전하는동안 탄피를 배출하는 방식을 사용하여, 일반적인 게틀링이 다총신을 사용하기 때문에 부피가 큰것과는 다르게 약실만 여러개로 조정해야 하는 장점 덕분에 부피도 적고 만드는데 그리 큰 문제를 발생시키지도 않으면서, 추가적으로 가격도 게틀링과 비교했을때 상당히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졌다고 결론지을 수 있습니다.


Savin-Narov라는 이름의 중기관총은 이러한 리볼버 기관총의 장점을 모아서 만든 프로토타입 기관총으로서, 소련에서는 거의 최초로 만들어진 소총탄을 사용하는 리볼버 기관총이라고 할 수 있는 녀석인데, 이 녀석의 경우 크기는 일반 기관총과 큰 차이가 없게 만든 덕분에 전투기에 장착하는건 문제가 되질 않았습니다만 생긴것과 다르게 이 녀석은 분당 3600발이라는, 일반 기관총에서는 절대로 발휘할 수 없는 빠른 발사속도를 가진것 덕분에 단시간동안 엄청난 화력을 지상이나 적에게 퍼부을 수 있다는 특징을 가졌다고 할 수 있지요.

Savin-Narov 중기관총은 이러한 빠른 발사속도와 작은 크기를 자랑한 덕분에 세계 2차대전 당시 소련군의 전투기에 실려서 사용된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만, 실제로 어떤 전투기에 장착되었는지, 그리고 얼마나 많이 생산되어 언제까지 쓰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전체적인 성능이나 평가는 어떻게 나왔는지 알 수 없는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이 녀석이 나온 시기와 비슷하게 ShKAS 기관총이 나왔고, 둘의 작동방식이 많은 선에서 비슷하거나 동일한것으로 보아서 SN 기관총은 프로토타입정도로 나왔고, 이후 ShKAS가 이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성공적으로 소련군 전투기 무장으로 쓰였다는것이 정설이라고 결론지을 수 있겠지요.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