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7.62 x 25 mm Tokarev
전체무게: 3.04 kg
전체길이: 820 mm(개머리판 펼쳤을때) / 615 mm(접었을때)
총열길이: 243 mm
장탄수: 35발 박스탄창
발사속도: 분당 600발



세계 2차대전 당시 새로운 개인화기를 받아들이지 못해서 큰 손해를 본 경우는 꽤나 많습니다. 특히 소련군의 압도적인 물량들 때문에 고민이 많던 독일군을 위해 등장한 화기들 중에서 실질적으로 꽤나 쓸만하다거나 쓸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어 지는 녀석들은 거의 모두 동부전선에서 시험적인 평가와 데뷔를 마쳤고, 이는 동부전선이 얼마나 열악한 상황에서 병사들이 전투를 해야 하는지를 절실히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지요.

이러한 이유인지는 몰라도 소련군의 경우 독일군의 개인화기에 영향을 받아서 개인화기를 스스로 개발하는 일이 드물었는데, 세계 2차대전 이전에 이미 겨울전쟁을 겪으면서 핀란드군이 사용했던 수오미 기관단총(제식명은 M31)의 실질적인 성능을 알게 되어 PPD-40을 제식으로 생산했지만, 이를 전군으로 대체할 만큼 많이 생산하지는 않고 있던 와중에 독일군이 침공하면서 보여준 MP40의 위력은 소련군이 부랴부랴 대량생산이 가능한 저가 기관단총을 개발해야 하는 실질적인 이유를 주게 되었지요.


독일군의 이러한 영향으로 개발된 PPSH-41은 오늘날에도 명작이라고 불릴만큼 꽤 성공적인 녀석이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록 정확도나 사용자를 배려하는 디자인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는 나쁜 평가를 받았지만, 몇시간의 작업끝에 만들어질 수 있었음과 동시에 하루에 3천정까지 생산이 가능했다는 점은 확실히 전선에 빠르게 도달할 수 있음과 동시에 개인화기 숫자의 열세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해결할 수 있게 해주었고, 이는 소련군이 세계 2차대전 종전까지 기관단총을 가장 많이 생산 및 사용한 국가로 발돋움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지요.

PPSH-41은 여러모로 근접전투에서 꽤 좋은 화기이고, 생산량도 굉장히 높았습니다만, 실질적으로 더 많은 생산량과 더 단순한 구조를 원했던 소련군에게는 아직도 모자란 존재(물론 그런 부정적인 인식에도 불구하고 2차대전 종전 까지 PPSH-41의 생산 중단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라는 평가를 받았고, 이에 따라 PPSH-41을 좀 더 간단하고 빠르게 만들 수 있게 만들어보자는 취지로 만들어진것이 바로 PPS 시리즈입니다.


일반적으로 PPS 시리즈라고 생각하면 PPS-43을 곧바로 떠올리는 것이 일반적인데, 사실 PPS-43은 PPSH-41의 직계자손이라고 하기보다는 PPS-42라는 다소 생소한 녀석의 직계자손이라고 할 수 있지요. PPS-42의 경우 레닌그라드 전투당시 소련군이 독일군에 의해 포위된 상태에서 PPSH-41가 너무 생산하기 복잡하고 목재 구조를 사용하기 때문에 목재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생산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이유 때문에 등장하였는데, PPS-42는 레닌그라드 전투당시 레닌그라드에서 싸우던 소련군이 화기 열세로 전멸하지 않게 해준 가장 큰 변수로 작용했지요. PPS-42는 이후 PPS-43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제식에서 물러나게 됩니다만(사실상 PPS-42는 레닌그라드 전투 이후 공식적으로는 쓰인 일이 없기 때문에 제식이라고 하기도 조금 뭐합니다), 이 PPS-42의 컨셉과 디자인은 이후 PPS-43의 개발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었지요.

PPS-43은 앞서 언급한 PPS-42의 개량형으로 PPSH-41보다 훨씬 더 싸고 빠르게 만들기 위해 등장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이 녀석의 경우 PPSH-41에서 찾아볼 수 있었던 목재 부품을 완전히 제거함과 동시에 접절식 개머리판을 채택하였고, 이와 동시에 PPSH-41하면 떠오르는 71발 탄창이 잼을 잘 일으키고 무거움과 동시에 생산라인을 복잡하게 한다는 점을 해결하기 위해 35발 바나나식 탄창을 사용하도록 고안(물론 35발 탄창은 PPSH-41에서도 사용이 가능했습니다만, PPS-43 전용으로 나왔기 때문에 PPS가 더 많이 썼지요)했다는 점을 들 수 있지요.


물론 이러한 점들 때문에 PPS-43가 생산성이 높아지기는 했습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성능이 PPSH-41와 비슷하거나 나빠졌다고는 할 수 없는게, PPS-43의 경우 생산성을 높이는 점과 동시에 PPSH-41에서 생산성을 제외한 전체적인 성능에서 나온 문제점도 같이 해결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둘 수 있지요. 이 녀석의 경우 일단적으로 PPSH-41보다 좀 더 안정적인 성능을 위하여 안전 장치도 개선되었으며, 탄피 배출구나 탄창의 각도를 조절함으로서 PPSH-41에서 지적되었던 급탄 불량 문제를 해결하려 시도했고, 결과적으로 이 시도는 성공적이였다는 평가를 받았지요.

전체적으로 PPS-43은 2차대전 당시 개발된 기관단총들 중에서 가장 단순하고 싸게 만들 수 있는 기관단총들중 하나로서(다른 녀석들은 Mk.2 스텐같은 녀석들을 들 수 있겠지요) PPSH-41을 공식적으로 대체하려고 만들었습니다만, 전쟁 기간동안 생산된 PPSH-41의 생산 숫자, 그리고 긴박한 전황 때문에 쉽게 파파샤를 대체하지는 못했지요. 하지만 2차대전 이후 생산이 중단된 PPSH-41와 다르게 이 녀석의 경우 1968년까지 생산되면서 AK-47가 제식으로 전군보급이 시작되는 시점 이후에도 널리 쓰였으며, 소련 뿐만 아니라 공산권 국가들에서 널리 쓰이게 되었지요(대표적으로 베트남전 당시 베트콩이 다수 넘겨받아 사용한 기록이 있으며, 중공군도 43식이라는 이름하에 데드카피 버전을 생산 및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2.09 08:48 신고

    pp-19하고 똑같이 생긴 저 소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