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9 x 19mm 파라블럼탄
전체무게: 4.21kg
전체길이: 806mm
총열길이: 247mm
장탄수: 33발 박스탄창
발사속도: 분당 700발

 

세계 2차대전 당시 호주군은 미국, 영국, 프랑스와 함께 연합군의 입장에서 추축군인 독일, 이탈리아, 그리고 일본에 맞써서 싸운 국가중 하나입니다. 비록 2차대전사에 잘 등장하지는 않습니다만, 호주군도 2차대전 당시 연합군으로서 큰 역할을 했고, 특히 태평양 전선에서는 미군과 함께 일본을 저지하는데 큰 몫을 한 국가중 하나입니다.

보통 2차대전 화기를 공부하게 되면 가장 많이 나오는건 누가 뭐래도 연합군의 대표격이였던 미국과 영국의 화기, 그리고 추축군의 대표격이였던 독일, 이탈리아, 그리고 일본의 화기가 나오게 되는데, 호주군의 경우 자체적으로 개인화기를 개발하긴 했습니다만, 그렇게 많이 유명하지는 않습니다. 뭐 생각해보면 호주군의 경우 미국이 지급해준 M1 개런드나 M1A1 톰슨을 사용했을 것 같습니다만, 실제로는 따로 화기를 개발해서 사용했지요. 기관단총도 마찬가지인데, 호주군이 개발한 기관단총을 이야기려면 일단 이 기관단총을 창시한 오웬이라는 사람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이 오웬이라는 사람은 호주에 사는 호주 시민인데, 그의 나이가 24살이였던 해, 즉 1939년 7월에 이 오웬은 새로운 기관단총(혹은 자동카빈이라고 불리는)을 만들게 됩니다. 그게 바로 오늘날 오웬 기관단총의 시초가 된 ".22구경 기관단총"이였는데, 그당시 오웬은 그 기관단총을 자국인 호주(오스트레일리아)군의 주력 기관단총으로 채용시킬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어떻게 개발하게 되었는 지는 잘 설명이 안되어 있네요). 그러나 기관단총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한 호주군은 이 화기를 채용하지 않았고, 오웬은 이등병으로서 세계 2차대전에 참전을 하게됩니다. 하지만 꿈을 접어버리지 않았던 오웬은 전쟁에 참전한지 2년째 되던 1941년 직접 "군의 관계자와 이 총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자"라는것을 결심하고 그당시 군 관계자였던 워델이라는 사람에게 이 총을 보여주게 됩니다. 워델은 이 총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고, 이걸 다시 군 채용으로 하기위해서 로비(?)를 시작하게 됩니다. 하지만 몇가지 문제점을 보완해야 했기 때문에 채용에는 시간이 조금 더 걸렸습니다.


오웬이 맨처음 개발한 기관단총은 오늘날 존재하는 오웬 기관단총과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었는데, 아까 말했듯이 초기 오웬 기관단총은 9미리 파라블럼이 아닌 .22구경 탄을 사용하고 있었고, 탄창도 기존 막대식이 아니라 드럼탄창을 쓰고있었기 때문에 호주군은 이걸 수정해야 한다고 오웬에게 요구를 하게되고, 그걸 수정한 버전이 드디어 나오게 됩니다. 이 버전이 바로 오늘날 잘 알려져 있는 오웬 기관단총의 원형입니다.
 
오웬 기관단총의 경우 상대적으로 그 시대에 나온 저가 기관단총들 보다는 가격이 비쌌을지는 몰라도 전장에서는 큰 효과를 발휘하게 되는데, 일단 9mm, .22 구경, .38 S&W등등 다양한 탄약을 원하는대로 사용할 수 있었고, 기존 기관단총에서는 잘 보기 힘들었던 상부 급탄 시스템을 채용한것과 탄피 배출구를 탄창에 장치한거, 그리고 리시버와 볼트를 개별로 개발한 점이나 빠르게 총열을 교환할 수 있는점 들이 이 총에 대한 효과를 입증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일본군과의 접전을 벌이던 태평양 지역의 정글에서 고장없이 잘 작동했고 이 총을 써본 병사들은 이 총을 함부로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태평양 전선은 총들이 잘 고장나는 환경으로 유명한데, 오웬 기관단총에게는 그렇지 않았다고 하네요)


이 총은 1942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서 1945년 종전 전까지 약 3년동안 무려 50,000정이나 생산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그 당시 독일군에서 비슷한 시기에 개발되어 생산을 시작했던 STG-44의 생산량(MKb.42 시리즈 포함)에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양이지만 기관단총으로서는 꽤나 많이 생산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이 총은 호주군뿐만 아니라 미군, 영국군, 뉴질랜드군에서도 쓰였으며 2차대전이후 한국전쟁, 그리고 심지어 베트남전때까지도 쓰였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 녀석의 경우 약 4가지의 바리에이션이 존재하는데, 기본 스펙은 동일하지만 사용탄환만 다른 버전입니다(접절식 개머리판 버전도 존재함)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08 14:19 신고

    사진의 총기는 뭔가 페인트볼 발사기처럼 생겼군요 -_-;; 도색을 요상하게 해서 그런가.

  2. 2014.02.18 20:04

    비밀댓글입니다

  3. 2014.02.18 20:05 신고

    그리고 정보잘알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