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7.92 x 57 mm Mauser
전체무게: 9.0 kg
전체길이: 1,120 mm
총열길이: 533 mm
장탄수: 50발, 250발 벨트
발사속도: 분당 1350발


세계 2차대전은 독일이 GPMG라는 새로운 장르가 얼마나 보병전선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증명해준 하나의 전쟁으로서, 독일이 사용했던 다목적 기관총인 MG-34와 발전형이라고 할 수 있는 MG-42는 2차대전 동안 엄청난 수의 연합군 사상자를 내면서 개인화기, 특히 기관총 면에서는 그 어느나라도 독일을 따라올 수 없다는것을 간접적으로 증명하게 됩니다.

세계 2차대전당시 독일이 사용한 다목적 기관총으로는 MG-34와 MG-42가 있었는데, MG-34는 1934년, 그러니까 세계 2차대전이 시작되기 전에 나온 녀석으로서 괜찮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만 제작이 까다롭다는 문제점과 비싸다는 문제떄문에 나중에 조금 더 단순화되고 사용하기가 수월해진 MG-42에 의해서 대체되게 됩니다. MG-42는 MG-34을 대체한 이후 세계 2차대전이 끝나는 날까지 독일군에 의해서 계속 사용되게 되었고, 세계 2차대전이 끝남과 동시에 제식에서는 물러나게 됩니다(하지만 다른나라에서는 MG-42을 이용한 기관총을 자체 제작해서 사용하게 되지요) 이러한 점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MG-42가 독일군이 2차대전 당시 쓴 가장 마지막 기관총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할 수 있습니다.


MG-42는 누가 뭐래도 세계 2차대전당시 가장 효과적이면서 치명적이고, 나중에 나오게 되는 기관총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미친 녀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이러한 점은 MG-42가 항상 최고였다는 것을 증명하지는 않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록 MG-42가 MG-34보다 좀 더 간단해지고 가격이 저렴해진 것은 사실입니다만, 세계 2차대전이 끝나가는 1944년 당시에는 MG-42도 사실 너무 복잡하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1944년 당시 독일의 개인화기 생산량은 최고조에 달하게 됩니다만, 그 생산량 만큼 전선에서는 엄청난 사상자가 생겼기 때문에 지속적인, 그리고 빠른 개인화기 생산이 필요했었고, 그에따라 몇몇 화기들은 단순화가 되거나 너무 복잡하다는 이유만으로 생산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지게 되는 마당에 MG-42는 간단하기는 했지만 더 빨리 생산하려면 조금 더 단순화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게 되었지요. 이러한 상황에서 나온 화기가 MG-45 다목적 기관총입니다.

MG-45는 1944년 중반, 그러니까 독일이 항복하기 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않은 시점에 나온 실험 다목적 기관총입니다. 이 녀석은 MG-42를 좀 더 간단하고 싸게 만들어서 짧은 시간동안 대량생산을 할 수 있게 구조를 변경한 녀석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일단 MG-45는 MG-42보다 좀 더 가볍게 하기 위해서 내부구조를 최대한 단순하게 만들었고, 그에따라 일반적인 MG-42가 12 kg에 육박했던데 반해 MG-45는 9 kg밖에 나가지 않게 되는 경량화에 성공하게 됩니다. 그리고 가격을 낮추기 위해서 MG-42에서 쓰인 질좋은 철소재가 아니라 약간 떨어지는 품질의 철을 사용했습니다. 거기다가 내부구조를 단순하게 하기 위해서 기존의 MG-42가 롤러 잠금방식(Roller-Locking)을 사용했던데 반해 MG-45는 지연 블로우백 방식(Retarded/Delayed Blowback)을 사용하도록 설계가 되었습니다.


사실 MG-45의 경우 MG-42보다 좀 더 나쁜 재질에다가 좀 더 간단한 작동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MG-42보다 나쁜 성능이 나올거라 예상되었습니다만, 실제로 그러진 않았습니다. 대게 어느 화기의 품질을 낮추거나 간단하게 하면 좀 더 나쁜 성능을 가지기 마련인데, MG-45는 MG-42와 비슷한 성능, 혹은 좀 더 나은 성능을 보유하게 되었지요. 비록 분당 1350발이라는, 기존의 MG-42보다 훨씬 빠른 발사속도로 인해서 총열이 과열되는 현상이 잦아졌긴 했습니다만, 그것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MG-45는 MG-42와 비슷한 성능을 보유한, 간략화의 성공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MG-45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1945년 대량생산을 시작하게 하기 위하여(대게 독일군 화기는 뒤의 숫자로 몇년도부터 제식/대량생산을 시작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1944년 6월부터 정식 테스트에 들어갔습니다만, 이걸 따로 생산할 설비시설도 그 당시에는 연합군의 지속적인 본토 폭격으로 온전하지 못했고, 기관총이라는 물건보다는 볼트액션 소총이나 대전차 화기 생산에 치중한 나머지 프로토타입 10정밖에 생산이 되지 못한 물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22 10:43 신고

    뭐, 프로토 타입이 아니라 제대로 대량생산을 해냈다 해도 전쟁에 별 영향은 못 미쳤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