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탄약: 12게이지 산탄
전체무게: 3 kg ~ 3.5 kg
전체길이: 946 mm ~ 1,283 mm
총열길이: 355 mm / 457 mm
장탄수: 7~8발 튜브탄창
 

 
레밍턴사(Remington Arms)는 1816년 처음 설립된 이후로 굉장히 많은 개인화기를 개발했고 미국에서 인지도와 신뢰성이 굉장히 높게 평가되는 회 중 하나라고. 레밍턴 사의 경우 여러 화기가 미군에 제식으로 선정되는 행운을 거머쥐기도 하는데, 대표적으로 M1917 엔필드 볼트액션 소총과 M1903 스프링필드 소총, 그리고 이후 나오는 레밍턴 700 저격총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레밍턴 사의 경우 소총과 산탄총을 주요로 개발하는 회사로 유명한데, 레밍턴사에서 개발한 산탄총중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고 많은 양이 판매된 버전은 단연 Remington Model 870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M870은 군용이나 다른 특수부대, 혹은 경찰용으로 개발된 펌프액션 산탄총은 아닙니다. 그저 기존의 레밍턴사의 M17가 판매실적이 좋아 또 내놓은 M31이 주요 라이벌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윈체스터사의 M12 펌프액션 산탄총보다 여러면으로 안 좋은 평가를 받아서 낮은 판매실적을 보이자 M31보다 훨씬 싸고 가볍고 커스텀 변형이 가능한 녀석을 개발해야 한다는 생각에 개발한것이 바로 M870이지요. 이 녀석은 한국전쟁이 발발한지 얼마 되지 않은 1950년 후반에 처음 프로토타입이 등장하고 1951년부터 정식으로 대량생산이 시작되게 됩니다.

레밍턴이 펌프액션 산탄총중에서 탑 클래스 판매실적을 보유하게 된 계기는 미군의 산탄총으로 정식채용이 된 것과 민수용 개인화기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미군은 세계 1차대전부터 산탄총을 제식으로 운용하고 2차대전이나 베트남전에서도 산탄총을 사용한 전후무후한 국가로서, 2차대전 당시 사용하던 이사카 37(Ithaca 37) 노후화를 대비해서 산탄총을 새로 채용할 생각이 있었는데, 적절한 시기에 등장한 M870이 값도 군용으로 들이기에 적당한 수준이고 성능도 괜찮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1966년 미 해병대에 처음 채용된 것을 계기로 1970년대에는 미군 전체를 대상으로 제식으로 선정이 되게 됩니다.

이러한 평가가 미군에서 나옴으로서 민수용으로도 괜찮은 판매실적을 자랑하게 되는데, M870 자체도 굉장히 신뢰성이 높고 구조가 간단해서 엔간한 상황이 아니면 고장나지 않는데다가 값도 민수용치고는 괜찮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민수시장에서도 TOP 클래스에 달하는 판매실적을 자랑하게 됩니다. 물론 이런 녀석들은 대부분 수렵용이나 스포츠용으로 사용되고, 집을 지키는 Self-Defense용으로도 판매가 좋았다고 합니다.


레밍턴사의 M870은 그 자체만으로는 굉장히 다른 펌프액션 산탄총들과는 큰 차이가 없어보입니다만, 미군이 채용한 M870을 보면 M870 자체는 별로 큰 메리트가 없지만 총기의 커스텀 변형이 쉽다는것이 미군에 아직까지도 사용되고 있는 이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미군이 사용하는 M870은 기본버전이 아니라 대부분 MCS(Modular Combat Shotgun) 버전으로 산탄총을 사용하는 병사의 의사에 따라 총열이나 개머리판, 그리고 튜브탄창을 여러가지 버전으로 쉽게 변형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단순한 펌프액션 산탄총이지만 미군 사이에서도 "M1014 산탄총이 제식으로 되었지만 아직까지는 쓸만하다"라는 평을 받고 있다고 할 수 있지요.


M870은 민수용이나 군용으로 여러가지 바리에이션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 가장 특이한건 KAC사에서 M870을 가지고 개량한 마스터키(Masterkey)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스터키의 경우 기존의 산탄총에서 발사에 필요한 부품만 빼고 다 제거한다음 현 미군의 제식 돌격소총중 하나인 M4 계열의 소총 총열밑에 달 수 있게 한 언더바렐 펌프액션 산탄총으로서, 미군이 시가전에서 항상 큰 고생을 겪고있는 도어 브리칭(Door Breaching : 문 부수기)의 용도로 개발되었습니다. 비록 계획에는 XM26 반자동 언더바렐 산탄총이 미군에 제식으로 채용될 예정입니다만, 국방예산 축소로 인해서 아직까지는 KAC Masterkey가 제식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본문출처: 위키백과
퍼가실때는 꼭 댓글을 남겨주세요




 
Posted by [에일리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20 07:35 신고

    12게이지 쓰는 탄약을 저녀석으로 쏴봤는데, 어이구.. 게임에서 빵야빵야 나가듯이 총이 쏴지는게 아니더라구요. 마지막에 언더바렐 샷건 얘기는 흥미로운데 (!) 언젠가 리뷰 한번 써주시면.. (굽신굽신)